구독하기
현아, 제니처럼 레트로 헤어 액세서리를 이용한 휴양지 스타일링
  • 최은혜
  • 승인 2019.08.01 12: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헤어밴드, 컬러풀한 핀과 고무줄까지. 여자 연예인들의 헤어스타일은 마치 1990년대로 돌아간 듯하다. 뜨거운 태양 아래 휴양지에서는 아이론과 드라이어로 스타일링을 해도 쉽게 무너지기 쉽다. 올여름 뜨거나 휴양지로의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액세서리 하나로 포인트를 준 이들의 레트로 헤어스타일을 따라 해보자! 
 
사진 출처: 수지 인스타그램 @skuukzky, 이사배 인스타그램 @Risabae_art, 제니 인스타그램 @jennierubyjane
롱 헤어에 헤어밴드 
90년대 헤어 액세서리가 많지 않던 시절, 단돈 몇천원에 구할 수 있고 색상도 다양한 헤어밴드 하나로 멋을 부리던 때가 있었다. 헤어밴드는 다양한 무늬와 컬러로 헤어에 포인트를 주며 페이스 라인을 예쁘게 살려준다. 화사한 휴가지 룩의 컬러에 맞춰 헤어밴드 컬러를 함께 매치한다면 더 재밌는 룩이 완성될 것이다. 브러시로 머리를 정돈한 후 에센스로 살짝 정리하고 수지처럼 로 포니테일로 묶거나 이사배, 제니처럼 긴 머리에 착용하면 끝. 휴양지에서 앞머리가 조금 거추장스럽다면 앞머리에 웨이브를 넣고 볼륨감을 주면서 위로 올려 실핀으로 단단히 고정시켜 앞머리가 안 보이게 연출한다. 
 
사진출처: 레드벨벳 인스타그램 @redvelvet.smtown, 조이 인스타그램 @_imyour_joy
톡톡 튀는 컬러핀
레트로 열풍을 증명이라도 한 듯 다시 등장한 색색의 컬러 핀. 일명 똑딱 핀이라고 불리며 한층 컬러풀해졌다. 헤어밴드 스타일링과 마찬가지로 머리를 자연스럽게 정돈하고 핀으로 포인트를 주면 끝. 얇은 컬러 실핀은 엑스자로 교차해 착용해도 예쁘다. 특히 컬러핀은 메시번, 포니테일, 긴 머리 어디에나 잘 어울려 휴가지 헤어 포인트로 제격이다. 
 
사진출처: 현아 인스타그램 @hyunah_aa
사진출처: 트와이스 인스타그램 @twicetagram
색색의 컬러 고무줄
양 갈래로 묶는 머리는 나이가 있다면 평소에는 하기 어려운 스타일이지만 휴양지라면 다르다. 먼저 4가지 색 이상의 고무줄을 준비한다. 현아와 트와이스 다현처럼 긴 머리를 양 갈래로 나눈 후 각 컬러가 교차하도록 고무줄로 묶어 준다. 여기에 다현처럼 사이드에 컬러핀으로 포인트를 줘도 좋다. 전체적으로 모발을 바싹 묶는 것 보다 루스하게 묶는게 자연스럽다.
 
에디터 최은혜(beautygraphy@naver.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