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하기
수분크림 가성비 '찐', 미샤 '수퍼아쿠아 울트라 히알론 크림'
  • 김도현 에디터
  • 승인 2020.01.16 17: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한 햇볕이 내리쬐는 여름에도, 메마른 대기의 겨울에도 사시사철 요긴하게 쓰이는 화장품이 있다. 수분을 공급해 피부를 진정시켜주고 건조함을 해소해주는 '수분크림'이 그것이다. 수분크림의 사용층과 수요가 확대되면서 시중에는 숱한 브랜드의 제품이 출시돼 치열한 판촉전을 벌이고 있다.

저마다 빼어난 수분 공급 효과와 보습력을 자랑하지만 소비자 입장에서는 현실적으로 검증이 어려운 게 사실이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설문 조사를 통해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주요 브랜드의 수분크림을 골라 보습력과 사용감, 안정성 등을 시험·평가하고 그 결과를 공개했다.

시험 대상 제품은 △닥터자르트 '바이탈 하이드라 솔루션 바이옴 모이스처 크림' △더페이스샵 '더테라피 로얄 메이드 수분 블렌딩 크림' △마몽드 '플로랄 하이드로 크림' △미샤 '수퍼아쿠아 울트라 히알론 크림' △비오템 '아쿠아수르스 수분 크림' △빌리프 '더 트루 크림 아쿠아 밤' △아이오페 '히아루로닉 크림' △이니스프리 '아티초크 레이어링 인텐스 크림' △키엘 '울트라 훼이셜 크림' △CNP '듀얼-밸런스 워터락 모이스트 크림' 등 10개 제품이었다.

시험 결과, 핵심 기능인 보습력에서는 10개 제품 공히 '양호' 수준 이상으로 평가됐으나 제품별로 다소의 성능 격차를 보였다. 10ml 당 가격을 따져보면 적잖은 차이가 있는데 저렴하면서도 보습력이 뛰어난 이른바 '가성비' 제품을 꼽는다면 미샤의 '수퍼아쿠아 울트라 히알론 크림'이 첫 손에 들만했다. 중금속·보존제 등 안전성과 내용량, 법정 표시사항 등은 모든 제품이 관련 기준을 벗어나지 않았다.

미샤, 보습력 '매우 우수'하면서도 두 번째로 저렴
가장 비싼 비오템, 보습력과 수분감에서 높은 평가
가장 저렴한 이니스프리, 보습력은 보통 수준이나 끈적임과 잔여감 적어
닥터자르트, 두 번째로 비싼데 평균 수준 성능

출처 : 한국소비자원
출처 : 한국소비자원

보습력은 20∼50대 여성 30명이 전박(팔꿈치부터 손목까지 부분) 안쪽에 제품을 발라 시간에 따라 수분 함유량을 측정하는 방식으로 평가했다. 제품을 바른 뒤 30분이 경과한 뒤 수분 함유량을 측정하자 닥터자르트와 이니스프리 제품이 '우수(★★)'로, 나머지 8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매우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4시간 후 측정 결과에서는 차이가 좀 더 벌어졌다. 닥터자르트와 이니스프리는 '양호(★)'로, 마몽드와 빌리프, CNP는 '우수(★★)'로 한 단계씩 하락했고 나머지 5개 제품은 '최우수(★★★)'를 유지했다.

수분감, 발림성, 유분감, 끈적임, 잔여감 등 수분크림을 바르면서 또는 바른 후의 느낌인 사용감은 5단계 척도(1점∼5점)로 평가했다. 사용감은 평가자의 주관이 강력히 작용하고 개인마다 선호 정도가 제각각이므로 각자의 취항과 기호에 따라 제품을 선택하라는 설명이다.

피부에 느껴지는 촉촉함의 정도인 `수분감'은 10개 제품 평균이 3.77점이었다. 비오템 제품이 4.12점으로 가장 높았고 마몽드(4.10점)와 빌리프(4.00점)가 차례대로 뒤를 이었다. 닥터자르트 제품은 3.18로 가장 점수가 낮았으나 그래도 '보통(3점)' 이상이란 평가를 얻었다. 피부에 저항 없이 고르게 발라지는 정도인 `발림성'은 10개 제품 평균이 4.25점인 가운데 제품 모두 `보통' 이상의 점수를 획득했다. 마몽드, 더페이스샵, 아이오페 순으로 점수가 높았고 닥터자르트 제품은 또 다시 최하점을 기록했다.

피부에 느껴지는 유분 정도인 `유분감'은 평균이 3.08점이었는데 제품 간 점수 차가 비교적 컸다. 아이오페(3.62점), 빌리프(3.44점), 더페이스샵(3.42점)은 상대적으로 유분감이 많이 느껴지는 제품으로 분류됐다. 반면 마몽드(2.38점), CNP(2.38점), 이니스프리(2.52점) 보다 담백한 느낌을 지닌 제품이란 평가를 얻었다.

바른 후 얼굴이나 손에 느껴지는 `끈적임' 항목의 평균은 2.75점이었다. 미샤(3.40점)와 비오템(3.22점), 닥터자르트(3.02점) 제품은 상대적으로 끈적거림이 느껴졌고 이니스프리(1.96점), CNP(2.24점), 키엘(2.30점)은 비교적 산뜻하다는 반응이다. 제품 도포 후 피부에 남아있는 정도인 `잔여감' 항목에서는 더페이스샵(3.06점), 아이오페(3.04점), 빌리프(2.92점)가 보다 확실한 잔여감이 느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니스프리(1.84점), CNP(1.86점), 마몽드(2.02점)는 상대적으로 점수가 낮았으며 10개 제품 평균은 2.53점이었다.

10개 제품의 안전성은 문제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중금속(7종), 보존제(15종), 수소이온농도(pH) 등을 시험한 결과, 모든 제품이 모든 항목에서 식품의약품안전처 고시(화장품 안전기준 등에 관한 규정) 기준에 적합하다는 결과를 받았다. 내용량(표시 용량 대비 실제 용량), 착향제(향료) 및 법정 표시사항도 제품 모두 빠짐없이 기재돼 적합한 것으로 조사됐다.

10개 제품의 격차는 '가격' 항목에서 가장 크게 벌어졌다. 10개 제품의 10ml 환산 평균 가격이 7,047원인 가운데 제품 간 가격 차가 최대 7배에 달했다. 가장 저렴한 제품은 이니스프리였다. 10ml 당 가격이 1,467원에 불과해 압도적으로 낮았다. 10ml 당 가격이 4,000원인 미샤와 마몽드가 뒤를 이었다. 반면 비오템 제품은 10ml 당 금액이 10,800원으로 가장 저렴한 이니스프리의 7.4배 비쌌다. 닥터자르트와 CNP 제품의 10ml 환산 가격도 9,000원으로 만만치 않았다.

에디터 김도현(cosgraphy@naver.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