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하기
손예진&서지혜처럼 윤기있는 노블레스 롱헤어 따라잡기
  • 최은혜
  • 승인 2020.02.21 14: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출처: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홈페이지

"도대체 머리에 뭘 한거야?"

TV 속 여자 연예인들의 긴 머리는 마치 꿀을 발라놓은 듯 탐스러운 윤기를 뽐내고 있다. 얼마 전 인기리에 종영한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속 손예진, 서지혜는 각각 재벌가와 상류층 캐릭터에 맞게 고급스러운 롱헤어를 선보였다. 또 과한 스타일링을 하지 않고 루스한 웨이브나 핀 만 꽂는 정도로 심플하게 연출해 노블레스 헤어의 정석을 보여주는 듯했다. 

이상적인 모발을 타고나지 않았거나, 고가의 관리나 제품을 사용하지 않아도 일상 속에서 모발 관리의 루틴을 바꾼다면 건강하고 윤기 있는 머릿결을 지킬 수 있다. 평소 본인 모발 상태에 맞는 제품을 선택하고 올바른 식습관을 가져야 하는 것은 기본 중의 기본. 진정한 럭셔리는 명품 백이 아닌 건강한 머릿결이란 사실을 명심하도록.

사진 출처: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홈페이지

Correct Choice
올바른 샴푸 선택 샴푸는 모발 타입에 맞는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피지, 노폐물 등이 두피에 남아 있으면 모공을 막아 트러블이 발생하고 심하면 탈모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두피에 맞는(건성, 지성, 복합성) 샴푸를 선정해 풍성하게 거품을 내어 꼼꼼하게 샴푸해주어야 노폐물과 피지가 제거되어 혈액순환이 촉진되며 모낭이 튼튼해진다.

모발에 영양 공급 컬러와 펌을 같이 하게 되면 손상이 배가 된다. 손상 정도가 심하지 않으면 일주일에 한번, 심하면 당분간 팩을 매일 해주는 것이 좋다. 샴푸 후에 물기를 꽉 짜서 물기가 거의 없는 상태에 팩이나 트리트먼트 제품을 두피에 닿지 않게 3분이상 마사지해주면서 발라준다. 랩을 이용해 10~15분간 방치하면 더 좋은 효과를 볼 수 있다. 단, 팩이나 트리트먼트 제품은 두피에 닿지 않게 해야 한다. 두피 트러블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식초 트리트먼트 - 샴푸 후, 미온수에 식초 3~4방울을 떨어뜨려 헹구어 낸다.
달걀 트리트먼트 - 달걀 노른자와 식초 또는 레몬즙을 섞어 상한 부분에 팩을 고르게 펴 바르고 포일이나 랩을 씌어 15분 정도 후에 차가운 물로 헹구어낸다.

Smart Lifestyle
올바른 드라이 물에 젖은 상태의 모발은 마른 상태일 때보다 매우 약해진다. 최대한 마찰을 피해 타월로 톡톡 두드리듯 물기를 제거해준다. 평상시에 젖은 모발로 외출하는 건 머릿결 손상의 직접적인 원인이 될 수 있고 두피 염증이나 가려움증을 일으킬 수있으므로 될 수 있으면 두피는 최대한 빨리 말려주는게 좋다.

윤기 있는 모발을 유지하기 위해 모발 말리는 작업에서부터 차이를 두어야 한다. 드라이기, 각도, 온도, 스타일링 제품까지. 두피 먼저 따뜻한 바람으로 충분하게 말려준다. 그리고 70% 이상 말렸을 때부터 찬바람으로 말려주면 건조하지 않고 촉촉하게 유지할 수 있을 것이다.

충분한 영양 섭취 건강한 모발을 위해서는 좋은 식품을 충분히 섭취해야 한다. 잘 빠지고 끊어지는 약한 모발에는 비타민 E 성분이 충분한 우유나 시금치, 달걀 노른자 등이 좋다. 비듬 있는 모발은 비타민 B 성분이 많이 들어간 땅콩, 보리, 현미를 섭취해야 한다. 더불어 머릿결이 좋아지는 음식에는 연어와 사과, 견과류, 녹색채소, 잣 등이 있다.

사진 출처: pixabay

DAILY STYLING TIP
1. 블로우 드라이 오일(스타일링) 샴푸 후, 타월 드라이 상태에서 젖은 모발에 2~3방울을 펌프하여 모발 끝을 중심으로 꼼꼼히 발라준다. 모발 큐티클 안쪽으로 오일이 스며들 수 있도록 약 2분 정도 방치한 후에 부스스함을 정돈하며 드라이 해준다. 브러시가 좀 더 쉬워지고 스타일은 좀 더 오래 유지된다.

2. 피니시 오일 한방울을 모발에 발라준 후 블로우 드라이를 하면서 스타일링을 한다. 다시 한방울을 손바닥에 덜어내어 손에 온기를 이용해 따뜻하게 해준 후, 모발과 끝부분에 도포한다. 스타일링과 룩을 고정시켜주고 모발 끝 갈라짐을 방지하면서 빛나고 생기 있는 머릿결로 마무리 해준다.

에디터 최은혜(beautygraphy@naver.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