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하기
‘생활 속 거리두기’ 세부지침 초안 공개···미용실은?
  • 김도현 에디터
  • 승인 2020.04.24 17: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국무조정실
사진 : 국무조정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가 생활 속 거리두기 집단방역 세부지침 초안을 24일 공개했다. 12개 부처에서 마련한 이번 지침은 업무와 일상, 여가 등 3개의 대분류 아래 이동, 식사, 쇼핑, 여행 등 9가지 상황에 따른 중분류로 구분돼 있다. 장소에 따른 소분류는 31개 항목으로 이뤄져 국민의 삶을 꼼꼼히 망라하고 있다.

업무 분야 지침에 따르면 37.5℃ 이상의 발열이나 기침, 인후통 등 호흡기 증상이 있는 이, 최근 14일 이내 해외여행을 한 이는 출근하지 않고 재택근무 등으로 업무를 처리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사무실 내에서도 동료와 충분한 거리를 두고 여럿이 참여하는 회의와 워크숍, 교육 등은 가급적 온라인 또는 영상을 활용하라는 제안이다. 사업장 내 단체 구호 등 침방울(비말)이 튀는 행위는 삼가야 하며 구내식당에서도 얼굴이 마주치지 않도록 일렬 또는 지그재그로 앉아야 한다.

이동할 때, 식사할 때, 공부할 때, 쇼핑할 때 등으로 이뤄진 일상 분야는 이용자는 물론 책임자와 종사자가 지켜야 할 행동요령이 제시돼있다. 이 분야에서도 가장 중요한 원칙은 발열, 호흡기 증상이 있거나 최근 해외여행자는 외출이나 방문을 자제하는 등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는 점이다. 대중시설 이용자는 가능한 2m, 최소 1m 이상 서로 거리를 두고 대면 접촉 및 머무는 시간을 최소화한다. 아울러 방역에 협조하고 손 씻기와 손 소독제 사용 등 위생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여가 분야에는 호텔·콘도, 유원지, 야영장, 목욕탕, 공연장, PC방 등과 함께 이·미용실 이용자 및 책임자와 종사자가 지켜야 할 수칙이 제시돼있다. 이·미용실 역시 의심 증상이 있거나 해외여행을 다녀왔다면 이용을 자제해야 하며 고위험군(65세 이상, 기저질환 등)에 속하는 이들도 당분간 출입을 삼가라는 권고다. 매장에 출입할 때는 체온측정을 비롯한 증상 여부 확인에 협조하고 이·미용실에서도 다른 이와의 거리를 2m(최소 1m) 이상 유지할 것을 당부했다.

이·미용실 책임자 및 종사자는 방역관리자를 지정하고 지역 보건소 담당자의 연락망을 확보하는 등 방역 협력체계를 구축해야 한다. 또 근무자 건강상태를 매일 확인하고 유증상자는 즉시 퇴근시키며 직원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고객을 응대한다.

매장에는 출입구를 비롯해 곳곳에 손소독제를 비치하고 환기도 수시로 하는 것이 좋다. 소독이나 청소, 환기 시간은 미리 정해 잘 보이는 곳에 게시해놓음으로써 고객이 협조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시술대의 간격은 2m(최소 1m) 이상으로 하되 어려울 경우 1칸 건너 사용하며 이조차도 여의치 않다면 시간적 간격을 두거나 투명칸막이를 설치하라는 권고다.

중대본은 향후 부처별로 이해관계자 의견을 수렴하고 생활방역위원회의 검토를 거쳐 오늘 공개한 초안을 우리 사회가 합의하고 수용 가능한 수준으로 확정해 나갈 계획이다. 김강립 중대본 제1총괄조정관은 “이번 세부지침 공개는 ‘발표’ 보다는 ‘의견수렴’에 초점이 맞춰졌다”며 “생활 속 거리 두기 성공을 위해서는 일상과 방역원칙의 적정 균형이 핵심을 이뤄야하므로 향후 각계각층의 의견과 창의적 생각을 폭넓게 수렴하겠다”고 밝혔다. 

◆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 : 이 · 미용업

1) 이용자
◎발열, 호흡기 증상이 있거나 최근 14일 이내 해외여행을 한 경우 이용하지 않기

◎고위험군(65세 이상, 기저질환 등)의 경우 가급적 이용 자제하기

◎입장 시 증상여부 확인(체온측정 등)에 협조하기

◎발열 또는 호흡기 등 증상 및 해외여행력이 있어서 출입을 거부할 경우 및 직원이 소독·청소·환기 등을 위해 퇴장을 요구할 경우 수용하기

◎다른 사람과 2m(최소 1m) 이상 거리 유지하기
└샴푸 등 마스크 착용이 곤란하거나 이용자-종사자 간 1m 거리 유지가 곤란한 경우에는 대화를 삼가고 다른 손님과 거리 유지하고 기침 예절 지키기

◎출입구 및 시설 내 각처에 비치된 손 소독제로 수시로 손 소독하기
└문 손잡이, 난간 등 특히 손이 자주 닿는 장소 및 물건을 만진 후 소독제 사용 권장

2) 책임자 · 종사자
◎방역관리자 지정 및 지역 보건소담당자의 연락망을 확보하는 등 방역 협력체계 구축

◎직원의 건강상태를 매일 확인하고(체온 등 1일 2회 점검), 유증상자 즉시 퇴근

◎발열, 호흡기 증상 여부 확인 및 최근 14일 이내 해외여행력이 있는 사람, 발열 또는 호흡기 등 유증상자 출입 제한 안내

◎종사자 중 5명 이상의 유증상자가 4~5일 내에 발생시 유증상자가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안내하며 유증상자 추가 발생 시 보건소에 집단감염 가능성 신고하기

◎직원이 유연근무 및 휴가를 가급적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하고 대체 인력 확보하기

◎수시로 환기하기
└소독·청소·환기 시간을 미리 정하여 잘 보이는 곳에 공시

◎종사자 마스크 착용 후 이용자와 가능한 1m 거리 유지

◎출입구 및 시설 내 각처에 손 소독제 비치

◎이용객간 2m(최소 1m) 이상 간격을 유지하도록 안내
└시설의자 간격을 2m(최소 1m) 이상으로 두거나, 1칸 건너 사용
└물리적 간격을 두기 어려울 경우에는 시간적 간격 또는 투명칸막이 등 설치

◎수시로 소독·청소
└특히 문 손잡이, 난간 등 손이 자주 닿는 장소 및 물건

에디터 김도현(cosgraphy@naver.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