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하기
화협옹주가 남긴 신비한 화장품, ‘K뷰티’ 신기술 더해 부활했다
  • 김도현 에디터
  • 승인 2020.09.22 13: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협옹주(1733∼1752)는 조선 시대 영조의 딸이다. 아버지 영조의 혹독한 세자교육에 지쳐가던 사도세자의 친누이로서 그 아픔을 다독이던 벗이기도 했던 그녀는 불과 20세의 나이에 홍역으로 사망했다.

화협옹주의 묘는 경기도 남양주시 삼패동에 있다. 문화재청은 지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고려문화재연구원과 함께 이 묘를 발굴조사를 진행했는데 여기서 흥미로운 유물이 출토됐다. 옹주가 생전 사용했을 빗과 거울, 눈썹먹 등 여러 화장도구와 화장품, 화장품이 담겨있던 소형 도자기 묶음이 나온 것이다.

출토 화장품 유물은 53건, 93점에 달했다. 이를 보존처리하고 재질과 성분을 분석한 결과, 갈색고체 크림류(밀랍성분), 적색가루(황화수은), 백색가루(탄산납과 활석), 액체류(개미 확인) 등 8건의 화장품 내용물도 확인됐다. 이같은 내용이 지난해 국제학술대회와 특별전시를 통해 공개되면서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경기도 남양주시 삼패동 화협옹주묘에서 출토된 청화백자합과 청동거울, 목제 빗을 비롯해 화협옹주가 실제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화장품 (사진: 문화재청)
경기도 남양주시 삼패동 화협옹주묘에서 출토된 청화백자합과 청동거울, 목제 빗을 비롯해 화협옹주가 실제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화장품 (사진: 문화재청)

이어 옹주가 사용하던 화장품을 현대화한 제품이 첫선을 보였다.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코스맥스와 함께 오늘(9월 22일) 오전 10시 국립고궁박물관 본관 강당에서 조선왕실 화협옹주 출토유물 연구를 기반으로 제작한 현대식 화장품을 공개하고 ‘전통화장품 재현과 전통 화장문화 콘텐츠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체결했다.

정부혁신의 하나인 이번 업무협약으로 세 기관은 앞으로 4년간 △(1차) ‘다양한 전통화장품 개발’, △(2차) ‘전통 화장문화 관련 프로그램 개발’, △ (3차) ‘화장품과 콘텐츠의 활용ㆍ홍보’를 단계별로 진행할 계획이다.

업무협약식과 더불어 세 기관은 △화협옹주묘 출토화장품의 분석연구 결과를 반영해 현대적으로 제작한 화장품(크림제품과 입술보호제 등), △화협옹주의 화장품이 담겨있던 청화백자를 실용화해 제작한 화장품 용기들, △화협옹주 캐릭터를 공개했다.

이번에 제작한 현대식 화장품은 유물분석ㆍ문헌조사를 통해 확인된 전통재료 성분(유해성분 제외)을 함유하고 있다. 인체 적용실험을 거쳐 제작한 백색크림과 전통재료 성분을 포함한 파운데이션, 입술보호제 등이다.

화협옹주묘 출토 화장품 실용화·현대화해 새로 제작한 청화백자 화장품 용기와 화장품 (사진: 문화재청)
화협옹주묘 출토 화장품 실용화·현대화해 새로 제작한 청화백자 화장품 용기와 화장품 (사진: 문화재청)

또 화협옹주묘에서 출토된 청화백자 화장품 용기 10점의 크기와 형태를 수정하고 문양을 단순화시켜 실용성 있게 현대식으로 제작한 화장품 용기를 제작했고 기록으로만 남겨져 있던 ‘맑고 침착하고 효성이 깊은’ 화협옹주를 상상으로 구현한 캐릭터도 만들어 선보였다.

앞으로도 세 기관은 추가 연구를 통해 다양한 화장품과 화장품 관련 문화 콘텐츠 등을 제작할 계획이며, 화장품은 올해 말 한국전통문화대학교 학교기업에서 ‘프린세스 화협, Princess Hwahyup’이라는 상품명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맑고 침착하고 효성이 깊다’고 알려진 화협옹주를 상상으로 구현해 만든 캐릭터 (사진: 문화재청)
‘맑고 침착하고 효성이 깊다’고 알려진 화협옹주를 상상으로 구현해 만든 캐릭터 (사진: 문화재청)

문화재청 관계자는 “민·관·학이 함께 협력하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조선왕실 화협옹주가 사용했던 화장품 유물을 전통화장품과 문화 상품으로 개발해 우리나라 전통의 가치를 재창출하고 문화유산 산업을 진흥시키는데 이바지할 계획이다”라며 “화장품 업계에 전통문화를 기반한 새로운 한류 성장 동력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에디터 김도현(cosgraphy@naver.com)


관련기사